와! 1G 짜리 POP3 계정이라니!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 11. 16. 22:54
구글의 Gmail이 엄청난 서비스를 하려고 하고 있다.
바로 POP3 계정 서비스.

1G나 되는 거대한 메일박스에 POP3 서비스를 한다면 누가 대적할 수 있으려는지.
메일 서비스 회사들은 각기 특성을 살려 서비스를 하고 있다. 여러가지로.
그 중, 다음과 같은 회사들은 기껏 5M 정도로 서비스 하던 것을 gmail의 출현과 함께 메일 박스의 크기를 100M로 확장하며 경쟁력을 키워왔다.

사실, 메일 박스의 크기가 100M이건 1G이건 간에 (천리안이나 기타 어떤 메일 서비스의 경우는 메일 박스 무한대의 서비스도 있다. 그런데 그것은 잘 읽어보면 메일이 어떤 일정시일이 지나면 지워지게끔 되어 있었었다. 이런 나쁜...) 현실적으로 하나의 메일 메시지의 최대 크기가 10M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별 의미가 없는 숫자놀음에 불과 할 수 있다.

1년 내내 POP3로 받아놓은 아웃룩 데이터 파일의 크기가 1G 쯤 되니까 말이다.

그런데 무료 메일서비스가 1G 짜리 POP3 계정을 준다면? 이것은 시스템상으로는 무한 경쟁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

물론 이메일은 핸드폰 전화번호와 같이 한번 정하면 잘 바꿀 수 없는 것이기에 무척 로열티가 높은 것이기는 하지만. 다른 좋은 메일 서비스가 생겼다고 해서 여지껏 자기랑 연락하던 모든 사람들에게 새로운 이메일 주소를 알리고 ... 무척이나 번거로운 일이 될 테니.

gmail의 help를 읽어보면 POP3 뿐만 아니라 SMTP 까지 제공하던데... 물론 국내에서야 너무 속도가 느려서 답답한 시스템이 되기야 하겠지만 획기적인 시도임에는 틀림없다.

여지껏 지메일을 파일 저장고로 쓰던 사람들에게는 더이상 그렇게는 활용할 수 없으므로 그 점이 좀 안타깝기는 할 것이다.(ex: Gmail Drive) 하지만 국내 사용자 들은 그걸 쓰기에는 지메일이 너무 느리니... 차라리 국내 포탈에서 제공하는 다른 파일 저장 서비스를 쓰고 말지.

지금은 거의 대부분의 지메일 계정에 다음 그림과 같은 forwarding & POP 항목이 생겨 있을 것이다.
환경설정(Settings)으로 들어가서 POP3를 Enable 해 주면 지메일의 POP3를 쓸 수 있다.

즐거운 메일 생활을.

설정

트랙백

댓글

자기 자신에 대한 착각들.

단비의 일상/단상 2004. 11. 10. 23:36
이번에는 그림은 없지만서도 (자료사진을 넣을 것이 없다.) 느낀 바를 써 보면,
사람이 자기 자신에 대해 얼마나 착각을 많이 하는가에 대한 것이다.
오늘 퇴근길에 지하철에 앉아 열심히 게임을 하고 있었는데, 바로 옆에서 누군가의 말소리가 들렸다.
"나는 완벽주의자라서 조금만 내 마음에 들지 않아도 참을 수가 없어."

완벽주의자?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이다. 진정한 완벽주의자라면 그렇게 말을 하지 않는다. 단지 까탈스러운 성격을 가졌을 뿐이다.

점입가경이라고... 이야기는 점점 이어진다.
"나는 모든 것을 두루두루 잘 알고 있어. 하지만 깊이는 별로 없는 것 같긴 하지만."
모든 것을 깊이 없이 알고 있는 것. 바로 아무것도 모른 다는 것과 무엇이 틀린가.

그렇게, 실제와 자기 착각과는 많은 괴리를 보이는 모습을 보며, 왜이리 화가 나는지.

설정

트랙백

댓글

E Mart의 기만적인 상술.

단비의 일상 2004. 11. 9. 23:35
물론, 세상에 장사를 하는데 있어서 어떤 방법을 쓰던 상관이야 없겠지만, 화가 나서 적어본다.
이마트에 가 보면 최저가격 정찰제인가 뭔가를 실시하면서 같은 상권 내에서 더 싼 가격을 신고하면 포상한다는 식으로 광고를 하는데, 이걸 곧이곧대로 믿어서는 곤란하다.
나야 이마트에서 별로 쇼핑을 하지 않으니 몰랐었다. 주로 **푸에서 쇼핑을 하니.
문제는 이마트가 제시하는 "최저 가격"이라는 것에 있는데, 물건 가격은 물론 정찰제로서 각 상품 매대 위에 붙어 있다. (그러나 그 어디에도 VAT에 관한 언급은 없다.)

처음에는 그 가격으로 구입을 할 수 있을 줄 알고 적당한 물건을 집어서 계산대로 가져갔는데, 여기서 황당함을 맛봐야 했다.
당연히 상품값에 포함되어 있어야 할 VAT를 고지한 상품 가격이 아닌 계산대에서 추가를 하는 것이다.

그러면, 매대에 붙어 있는 가격은 VAT를 뺀 가격... 결국 사오기는 했지만 아파트 앞의 보통 가게와 비교를 해 보아도 별로 싼 가격이 아니었던 것이다. 아니 어쩌면 더 비싸려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대부분의 고객들의 머리 속에는 매대에서 보았던 싼 가격들만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므로 다음에도 또 이마트를 찾겠지. '왜 이마트에 가면 싼 물건들을 사는데 지갑이 비지?' 라고 생각을 하면서.

참으로 엄청난 상술이었다.

아예 VAT를 빼고 주던가, 아니면 매대에 VAT를 포함한 가격을 붙여서 고객으로 하여금 지출을 하는데 혼란을 주지 않는 명확한 상행위를 하는 이마트가 되어야 하겠다.

그렇게 VAT를 뺀 가격과 다른 동일 상권의 VAT를 합한 가격과 비교를 하여 최저가격 신고를 하라는 것이겠지.
이런 기만스러운...

생각할 수록 화가 난다. 씩...씩...

Canon | Canon PowerShot A80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11.4mm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4:11:09 23:25:06

설정

트랙백

댓글

VB6.0에서 휠마우스 가능하게 하기.

MS의 Visual Basic 6.0이 비록 발매된지는 꽤 되었지만 - 98년도에 발매되었으니 벌써 햇수로 7년이 되었네요. 조금 더 있다 해를 넘기면 8년이 되는, 무지무지하게 역사가 장대한 툴입니다. - 서비스팩 6까지 거치는 동안 수정되지 않은 것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휠마우스에 대한 지원이다.

이제는 마우스들이 다들 휠이 달려나오지 버튼만 있는 마우스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데 가끔 VB6를 다시 설치하고 사용하려면 웬지 불편한 것이 느껴지는 것은... 바로 IDE의 코드 윈도우에서 휠마우스를 지원하지 않아서인데, 그래서 억지로 휠을 가능하게 하는 프로그램 정도를 깔아서 사용하다가 다시한번 "구글"을 통해 찾아보니 MS에 Wheel Mouse Fix가 있는 것을 발견하였더랬다. 역쉬~

VB6의 IDE에서 휠마우스가 사용 가능하게 한 WorkAround를 발표한 곳은 다음 URL이다.
http://support.microsoft.com/?id=837910

작업 순서는 다음과 같다.
1.
VB6MouseWheel.EXE package를 다운받는다.
2. 적절한 디렉토리에 다운받은 파일의 압축을 풀어놓고 regsvr32 VB6IDEMouseWheelAddin.dll 명령을 실행하여 dll 파일을 레지스트리에 등록시킨다.
3. Visual Basic 6.0을 시작한다.
4. IDE의 "추가기능" 메뉴에서 "추가기능 관리자..."를 클릭한다.
5. 추가기능관리자의 목록에서 "MouseWheel Fix"를 클릭한다.
6. 선택된 항목의 서브메뉴 중 로드/언로드 체크박스와 시작할 때 로드 체크박스에 체크한다.
7. "확인"을 클릭한다.

모든 과정이 이루어졌을때의 모습은 다음과 같다.



MicroSoft WebSite에서 해당 파일을 받을 수 없다면 그 파일은 More...에서도 받을 수 있다.

설정

트랙백

댓글

GMail 계정 획득!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 9. 1. 01:14
우연찮게... 우연찮치 않은 건 아니지만... 구글의 베타 메일서비스인 GMail의 계정을 얻게되었다.



Gmail은 마케팅 정책이 독특한데, (현재까지 베타서비스라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기존 사용자가 가입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초대(Invite)메일을 보내주어야만 가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아는 사람에게만 그런 초대권을 주는데에는 한계가 있으니 커뮤니티 사이트 같은 곳에서 초대권을 얻게 되고, 그 초대권을 얻은 사람이 메일 계정을 만든 후 또 초대권을 얻으면 다른 사람을 초대하고... 하는 방식으로 마치 피라미드 네트워크 마케팅 방식으로 회원들을 늘려나가고 있다.

그렇게 어렵게 회원에 가입하게 되니 더 애착이 가도록 하려는 것인지.

나도 별다르지 않아서 내가 한참 자주가는 사이트인 투데이즈PPC 에서 선착순으로 초대받을 사람을 모으길래 응모해서 간신히 턱걸이로 초대받았고, 나 역시 초대권이 나오자마자 - 공공연히 알려진 대로만 하면 직빵으로 초대권이 나온다 - 2개는 아는 사람에게 초대권을 보냈고, 1개는 초대권 보내다 틀린 이메일로 보내는 바람에 그냥 날렸으며(메일이 리턴되었지만 초대권 수는 없어졌다. ㅠㅠ) 나머지 세개는 내가 초대권을 받았던 커뮤니티에 다시 환원하였다.

흠, 재산의 사회환원...과 비슷한 건가?

현재까지 가장 메일 박스의 크기가 큰 1G를 준다는 것이기는 한데... 현실적으로 의미가 있으려나? 이 Gmail이 런칭한다는 이야기가 있은 다음부터 그 전까지는 달랑 5M 정도 주다가 모자라면 돈내고 쓰라고 하던 국내의 다음이나 엠파스 같은 사이트들에서는 메일박스의 크기를 100M 정도씩으로 다 올리고 방어에 돌입하였다.

누가 이길지.

구글이라는 검색엔진의 특징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아직까지는 Gmail은 어쩐지 IT에 있는 사람들만 쓸 듯한, 뭔가 전문가적인 냄새가 풍기는 엔진이다. 오히려 비전문가들에게는 쓰라고 줘도 안가질 지 모르는...

그러나 Gmail 계정을 만드니 좋은 점도 있었다. 아무래도 베타서비스에 사용자가 적다보니 마음에 드는 메일 계정을 만들 수 있다는 것.
내가 좋아하는 아이디가 있지만 늘 사용중이라서 이상한 꼬리표 조합을 아이디로 만들어 ㅇ썼었는데, 까분하게 메일 아이디를 만들 수 있었다. 전체적으로 놓고 봐도 이메일이 예쁘군....
앞에 'g' 자가 붙기는 했지만 mail.com 이라니...

또 얼마를 더 써야 초대권을 주려나.
그때는 누구를 초대할까.

초대받은 사람이 가입을 하면 초청자와 자동적으로 Relation을 설정하는 것 같던데. 흠.

설정

트랙백

댓글

싸이... 가입.

단비의 일상/생활 2004. 8. 26. 12:51
다른 사람들이 하도 싸이, 싸이 하길래 나도 가입해 버렸다.
특유의 반골기질 때문인지 사람들이 잘 이용하지 않는 서비스는 잘도 가입하면서 아주 대중적으로 유명한 서비스는 잘 가입하지 않다가, 그 서비스가 커질만큼 커져서 가입하지 않으면 불편함을 느낄 지경이 되어서야 가입하곤 한다.

지금은 파란으로 변해버린 한미르가 그랬고, 다음(한메일) 또 지금 막 가입한 싸이월드까지.
각설하고, 남들과는 다르게 좀 튀어 본답시고 이렇게 블로그 사이트까지 만들어 놓구는 싸이에 가입하다니 이것도 참 꼴이 우습기는 하다. 쩝.

일단 싸이에 가입을 했으면 도메인을 정해야 하겠는데, 이런. 늦게 가입한 죄인지 내가 늘 쓰던 단비:danbie 를 누군가 이미 쓰고 있나보다.
그래서 언뜻 생각난 다른 것으로 했는데, 그것은 바로 찬장 - cupboard 이다.
희안하게도 사용자가 많다던 korea.com 에 가입할 때도 저 찬장 아이디로 가입이 가능했는데 싸이월드에도 쓰는 사람이 없다.

잘 생각나지 않는 아이디라서 그런가?

학생때, 내 주력 아이디는 아니지만 참 예쁜, 혹은 개성있는 아이디라고 생각했는데.

왜? 억지로 만든 영문자의 조합이 아니라 정확한 영단어니까. 그것도 중학교 영어책에 나올만한 아주 쉬운. 누구든지 알만한.

그래서 최종적으로 내 싸이월드 도메인은... MORE 에.

설정

트랙백

댓글

에휴... 이넘의,

단비의 일상/단상 2004. 8. 21. 22:47
이넘의 파견인생.
6월에 파견 나가고 부터는 워낙 바빠졌는지라, 블로그에 신경을 쓰지 못했다.
어쩌면 직장인이 이러한 "취미생활"을 갖는 다는 것이 사치일지 모른다.
그래도 내것이라고 하나 가지고 있으니 들어와 보았을 때 이 한심함이란...

그리고 이 사이트가 무슨 이유에서 인지 느려져서 다른 가입형 블로그로 바꿔버리려니 기존에 쏟았던 정성과 올라가 있는 글들이 아깝기도 하고...

또하나 무엇보다 아쉬운 것은 이제 PDA를 사용하게 되었으니 PDA로도 이 사이트에 글을 남기거나 글을 보고 싶은데, 그렇게 되도록 이것을 뜯어 고칠만한 시간이 없다라는 사실이다.
(내가 PHP에서 손 뗀지가 도데체 몇년이나 지났지? ㅠㅠ)

블로그에 올릴만한 사진을 찍을 시간도 없고...

일에 치이니 되는게 암것도 없네. 쩝.



설정

트랙백

댓글

하드리셋 당하다...

IT 등/PDA 이야기 2004. 7. 20. 14:36
다시 PDA 이야기다.

요즘 내 관심이 PDA에 많이 쏠려 있으므로 당연히 PDA이야기를 많이 하게 되나보다.

요 며칠전부터 PDA가 충전은 되는데 - 영문으로 바꿔서 PDA라고 쓰기 귀찮다. 이하부터는 '피뎅이'라고 칭한다. - 싱크가 잘 되지 않았다.
사실 일정관리에 아웃룩을 잘 사용하지 않았었고, 카드리더기가 있고 무선랜이 있는지라 특별히 프로그램 깔 일이 있지 않는 이상은 별 이상을 못느꼈었는데...
그동안의 일정을 싱크하려고 보니 컴퓨터가 아예 이 피뎅이를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시간을 쪼개어 서비스 센터에 가지고 갔더니... 처방은 허무하도록 간단했다. [b]하드리셋![/b]
하드리셋 안하려고 서비스 센터 간건데....ㅠㅠ
하긴 컴퓨터도 조금만 이상하면 간단히 해 주는 말이 '포맷해라'이니, 이건 오죽하려고.
그럼 그 전에 캐쉬오거나이저 데이터나 백업해 둘껄... 전체 백업만 해 놨는데, 이번에는 롬업도 같이 시켰기 때문에 그걸 리스토어 할 수 없단다. 헛일한 셈이네.

왜 그렇게 되었었느냐고 그쪽 엔지니어에게 물어봤더니 다른 프로그램이 싱크하는 프로그램(액티브싱크)를 깨먹었다나? 그럼 그것만 복구해 줄 일이지...
나도 한번 일부러 액티브싱크를 실행시켜 보기라도 할 것을...

어차피 롬업을 하기 위해서는 한번 하드리셋을 해야 하니 그건 각오하고 있었지만 너무 창졸간에 당하니...
집에 가서 프로그램 하나 하나 다시 깔아야겠다. 허윽.

설정

트랙백

댓글

흠.... 딴 기종...

단비의 일상/단상 2004. 7. 13. 01:46
어떤 딴 기종의 이야기냐면, PDA이야기다.
내가 소유한 것은 HP2210이다.
그런데, 이걸 특히 잘 알아서가 아니라 아마 이 기종 구입시에 가장 시장에 많이 퍼져 있었던 기종이라서 구입했었던 것이 아닌가 싶다.
뭐... 디카가 CF 메모리를 쓰기 때문에 일부러 CF 메모리를 꽃을 수 있는 것을 고르기는 했지만, 지금 생각하면 차라리 무선랜을 내장한 4150을 고르는게 낫지 않았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왜냐.. 아래 포스트에서 보듯이 집안에 무선랜 환경을 꾸며놓고 있다보니 따로 무선랜 카드를 관리하는 것이 무척이나 불편하기 때문이다.
하긴, 넷스팟 사이트에 가 보니 4150용 CM이 없다고 찡찡거리는 글들을 많이 보기는 하지만, 음... 그래도 전체적인 총평이 2210 보다는 4150을 좋게 쳐 주는 것 같다.
피디에이를 살때만 해도 무선랜의 중요성이 별로 였는데 지금은.... ㅠㅠ
하긴, 그래서 처음 사는 것을 싼 것을 산답시고 2210을 샀으니.
5550 같은 최고급 기종은 피하고.
사실 구입시에는 두개의 기종밖에 몰랐다.
5550과 2210.
그때, 그 절충안인 4150을 알았더라면...

나중에 기변을 하게 되면 잘 골라봐야지.
VGA 해상도를 가진 좋은 놈이 곧 나온다는데. 흠.

설정

트랙백

댓글

무선랜 환경 구축

단비의 일상/생활 2004. 6. 24. 21:05
나도, 엔간히 전자제품 매니아인가보다.
결혼하기 전부터 집안에 무선랜 환경을 꾸며야지... 꾸며야지 하다가, 결국 "지르고" 말았다.
사실 처음 마음을 먹었을 때만해도 18만원대 였드랬는데, 지금은 그게 12만원 대로 내려와 있었다. 그나마 최신 제품군이라는 802.11g 제품군이.

기존에 무선랜 카드는 하나 가지고 있었기에 그에 맞춰, 무선랜 공유기를 하나 구입하고, 이전에 PDA를 살 적에 무선랜 카드를 구입해 두었었다.

처음 세팅은 WEP을 사용한 보안을 하려 했으나, 이런, 요즘 구입한 것들은 WEP 프로토콜에 문제 없이 적용이 되는데, 2년 전에 구입한 (벌써 시간이 그렇게 흘렀나...) 랜카드는 이제 WEP 적용이 안된다.

어쩌나, 그럼 맥 아이디를 이용한 보안을 해야지.

그런데, 수입업체에 전화를 걸어 확인해 본 결과 또 그 보안에는 버그가 있다나?

처음에야... 유선 공유기에 무선 공유기를 AP 처럼 물려서 쓰려고 했는데, 그냥 무선 공유기 하나로만 가기로 했다. 원래 개발 목적대로 써 주니 이제야 좀 동작을 하기는 하는데...

내일 업체에 전화 걸어서 SSID 숨기는 방법이랑 버그의 해결책을 물어봐야 겠다.

Canon | Canon PowerShot A80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16.2mm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4:06:24 20:41:3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