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cket Informant 인증이 풀릴때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20. 12. 2. 21:28

예전부터, 10년 정도 전부터 캘린더 및 할 일 관리를 위해 Pocket Informant라는 앱을 써 왔다. GTD 라느니 할일 관리하는 명제를 따라 꽤나 비싼 앱을 아이폰에서 샀었고, 안드로이드로 이사와서도 계속 사용해왔다.

이렇게 생긴 앱이다.


아이폰4 때 처음 구입했으니 꽤나 본전을 뽑은 것 같기는 하다. 물론 안드로이드 용도 별도로 구매했다. 그당시에도 몇만원짜리 앱이었던 듯.

그간에는 전화기를 바꾼 다음에 저장해두었던 백업자료로 복원하면 온갖 설정과 구매 라이센스까지 같이 복원되서 별 문제가 없었는데, 최근 앱의 이름이 바뀌며 무슨 일이 있었나보다.

핸드폰을 바꿔 다시 깔았는데 라이선스 복구가 안되는거다. 이렇게.

쏠캘린더를 다시 써볼까 싶기은 마음이 잠시 들기도 했지만 그것도 역시 개발 중단된 앱이라 그다지 끌리지 않았다. 워낙 이 앱이 손에 익기도 했고.

혹시 고객센터 같은게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찾아봤지만 웹에거 찾을 수는 없었는데, 앱 안에서 찾았다.

About 안에 해당 메뉴가 있었다. 이제보니 copyright가 2014년에 멈춰있는게 특이하다.

설정 메뉴 바로 밑에 이런 지원해주는 메뉴가 있었다.

밑져봐야 본전이니 안되는 영어로 뭔가 이슈를 제기했다. 그랬더니 뭔가 쏼라쏼라 답변이 왔다. 그 답변 오는 타이밍은 절대 실시간이 아니다. 미국과 우리나라의 시간차 때문인지 꼬박 하루씩 걸린다.

이렇게 답이 왔다.

요약하면 설정>지원>unlock application 메뉴에 가서 언락하라는 얘기다. 거기 나온 이메일을 보내달라네.

당장 가서 확인해봤다.

(이메일은 블러처리) 언락코드 넣는 곳이 있었다. 이넘들 말이 맞네. 지원은 해 주려나보다.

해서 해당 이메일 정보를 보냈더니…

언락코드를 보내주었다.

그걸 앱 내에 넣었더니… 언락되었다.
아무렴, 아무렴. 아무리 신 버전의 앱을 냈어도 기존 사용자가 더이상 쓸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서는 안돼지.

이 앱을 쓰는 다른 분들이 혹시라도 앱을 또 사는 일이 발생할까봐 여기 다시 적어둔다.


설정

트랙백

댓글

버티칼 마우스 사용자가 되다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20. 9. 3. 23:49

나도 버티칼 마우스 사용자가 되었다.

그간 몇년 동안은 마이크로소프트 어고노믹 마우스만 주구장창 써 왔었다. 기존 마우스를 쓰다가 접근하기에 부담감도 없고, 나름 손목 통증도 없애주니까.

 

 

 

 

거기다 손목 받침대는 덤. 작년만 해도 손목 받침대는 안썼는데, 직장 전임자가 쓰던걸 물려받아 써보니 손목 통증이 없어졌다. 그래서 그 후로는 손목받침대 비싸도 꼭 쓴다.

그러다 어느날, 버티칼 마우스 욕심이 났다. 그런데 그게 쿠팡에서 로켓와우로 있네. 시킨지 몇시간만에 배달받았다.

 

 

 

 


처음에는 버티칼 마우스가 적응하기 어려울 줄 알았더니 웬걸, MS 어고노믹 쓰던 가락으로 적응하니 반나절이면 적응된다.

그럼 이제 모양을 살펴보자.

꼭 삼엽충 처럼 생겼다. 색깔까지도.

안쪽

 

 

 

 


바깥쪽

분명히 쿠팡에서 직매입한 새거라는데, 버튼에 묻은 저 하얀 것은 뭘까. 그냥 좋게 생각하고 넘어가자. 

 

 

 

 


아래쪽

 

 

 

 

이 마우스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면 가장 궁금해할, 쥐었을때의 모습.

 

 

 

 


위 사진이 좀 멀리 찍혔다. 손만 확대한 모습은 이렇다.
악수하듯이 살짝 안쪽으로 꺾는게 자연스럽다. 아니, 살짝 안쪽으로 꺾어 잡는 것이 포인트이다. 곧이곧대로 1자로 잡으면 손목이 더 아프다.

 

 

 

 

마우스를 1자로 세우면 손목을 위로 쳐드는 모습이 되어 오히려 불편하다.

 

 

 

 

그리고 Logitiech Options 라는 프로그램을 깔면 마우스의 각종 세팅 및 버튼 설정을 조정할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 마우스에 적응하지 못하고 방출하는 사람들이 있다는데, 그런거 하나 있으면 잽싸게 잡아야지. 집에서도 버티칼 쓰게. 예전에는 회사와 집 모두 MS 어고노믹이었는데, 처음 쓴지 하루만에 홀딱 빠졌다.

그래도 혹시 다른 사람이 컴퓨터 만질 수도 있으니 일반 마우스는 여분으로 하나 준비해 둬야지.

덧1.
어떤 버티컬마우스 사용기를 보니, 버티컬마우스를 쓰면 손목으로 와야 할 통증이 팔 전체로 퍼지는 것 같다는 글을 본 일이 있는데. 똑같은 느낌이 든다. 하긴 사람이 작업하느라 팔을 움직이는 분량은 어떤 마우스를 쓰건 일정하니까.

덧2.
MS 어고노믹 스컬프트를 쓰다가 버티컬로 왔는데, 어느날 스컬프트를 다시 잡아보니 무거워서 못쓰겠다. 역시 마우스가 돈값을 하네.

덧3. (2020/11/10)
집에서도 쓰기위해 결국 하나를 더 샀다. 두달동안 저 마우스를 매일 들고다녔는데, 그것도 한두번이지… 게다가 11번가에서 정품이 꽤 싼 가격(병행제품 가격)에 떴다.

정품을 받아보니 다르다. 심지어 쿠팡보다도 낫다.

일단, 박스부터 로지텍 박스다.

들어있는 내용물. 마우스 외에 로지텍 열쇄고리가 눈에 띈다.

더이상의 개봉샷은 필요없으니 바로 책상에 배치해본다. 나름 괜찮네.

마지막으로, 로지텍 열쇄고리도 사진 찍어서 추가.

설정

트랙백

댓글

안드로이드 9 → 10 업그레이드 후 Automate it 문자전달 안될때…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20. 3. 9. 20:42

문자전달을 위해 Automate It을 쓰고 있었다.

이게 안드로이드 9일때는 잘 되다가, 안드로이드 10으로 업그레이드를 하니 동작을 하지 않는 거다.

그래서 대용 앱 Tasker 등을 써봤지만 시원찮고…

고민고민 하다가, 이건 100% 권한문제야! 하면서 설정을 뒤져봤다.

예전부터 설정해 놓은 접근성 서비스에는 등록이 되어 있었는데… 왜그러지?

잘 생각해보니 안드로이드 10부터는 사용정보도 챙기더란 말이지.

그래서 혹시나 하고 사용정보 권한도 열어줬다.

 

하지만 그래도 안되네…

해서 이유를 찾아봤더니 헐, 구글 플레이스토어 정책변경 때문이란다. 해서 일부러 SMS 권한을 준 일부 앱은 가능하지만 다시 보내기 위해서는 플레이스토에서 설치한 앱은 안되는거다.

그래도 불가능은 없는 법!

원스토어에서 설치하면 된다.

그런데 원스토어에는 Tasker나 AutomateIt 같은 앱은 검색되지 않는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되지?

바로~ 국내 개발자가 개발한 문자 토스하는 앱을 쓰면 된다. 이렇게 간단할 데가.

다음그림은 내가 설치한 앱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Adguard와 Sniper 같이 쓰기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19. 6. 23. 01:58
최근들어 정부의 불법 사이트 검열이 심해지면서 드디어 https 접속도 막혔습니다.

그런데 여러 개발자들께서는 그걸 피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해주셨죠.

나무위키를 보면 그 내용을 알 수 있습니다.

2019년 인터넷 검열 논란

그래서 많은 방법이 강구되었고 주로 VPN 앱을 사용하여 그것이 구현되었습니다.(기술적인 내용은 생략합니다.)

Sniper를 실행하면 다음 그림과 같은 앱 화면이 나옵니다.

이 앱에서 "On" 버튼을 눌러주면, 다음과 같이 변합니다.

이제는 검열에 관계없이 모든 사이트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미 Adguard라는 광고 제거용 앱을 쓰고 있기때문에 그것과 동일하게 VPN 기능을 사용하는 Sniper를 사용할때 어떻게 하면 좋은지를 소개합니다.

VPN을 사용하는 앱이 저절로 실행되면 좋지만, 안드로이드는 동시에 하나의 앱만이 VPN 터널링 기능을 쓸 수 있기에 사용자가 일일히 어떤 앱이 VPN 터널링을 사용할지 조작을 해야합니다.

Tasker를 사용하여 Sniper 실행시 기존 터널링 사용앱인 adguard를 멈추는 방법입니다.

Tasker를 열고 Sniper라는 프로파일을 만듭니다. 그리고 Sniper를 선택 후 실행할 Task를 만듭니다.
아마 Adguard 정지 쯤 되겠지요.

그리고 각 항목을 다음과 같이 기입합니다.

내용 중 PASSWORD는 설치된 Adguard의 설정→자동화를 활성화하면 비밀번호가 있는데 그것을 적어주면 됩니다.

이렇게 설정하면 Sniper가 실행되면 Adguard는 동작을 멈춥니다.

이와같이 그 두개를 같이 쓸 수 있도록 Sniper를 켜면 Adguard의 동작을 멈추도록 합니다.(예전 버전에서는 이걸 수동으로 해줘야했는데 이젠 이걸 하지 않아도 되게 앱이 바뀌었네요)

이와같은 방법으로 타 VPN 앱과 동시 사용이 가능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ㅇㅇ 2019.08.03 07:34 ADDR 수정/삭제 답글

    ad가드를 정지 시키면 작동 안 되는 거 아니에요? ㅋ 근데 어떻게 두개 다 된다고 하는 거죠? ㅋ 한쪽 앱 정지 시키고 실행 시키는 것과 별반 다를 바 없잖아요? ㅋ sniper로 사이트 접속하면 그 사이트 광고 차단 되나요? ㅋ 중지 시켰는데? ㅋ

    • Favicon of https://inbox.kr BlogIcon 단비 2019.08.18 15:10 신고 수정/삭제

      말을 오해하셨는데요, Tasker를 이용해서 번갈아 작동시킨다는 얘기입니다.

  • ㅓㅕ 2019.12.12 21:32 ADDR 수정/삭제 답글

    ㅇㅇ 이새키 정신병있나 너 친구없지? 말 하는 꼬라지 기분 드럽게하네 말끝마다 ㅋ 붙이면 지 잘난줄 아네

단자함 속 무선 공유기 교체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18. 10. 24. 22:11
요즘 갑자기 핸드폰과 노트북 사용시 무선이 자꾸 끊어져서 불편해하고 있었다.

그러다 오늘, 아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인터넷이 죽어버렸다.

급하게 SKB에 고장신고를 했지만 내일이나 온다네.

안되겠다. 스스로 고쳐야지.

그런데 잘 보니 공유기가 완전히 죽은 것도 아니고, 핸드폰 안테나는 느낌표가 떴지만 완전히 고징난 것은 아니고… 느낌이 쌔~ 하다.

내가 사용하는 두개의 공유기 중 단자함 안에 있는 것이 자꾸 죽는다. 거실에 나와 있는 것은 그나마 나은데.

가만있자 이 공유기를 언제 산건지 한번 보자.


오오~ 4년이나 썼네. 쓸만큼 썼네. 그렇다면 새것으로 교체를 해 보자.

또 하나, 단자함 안에 공유기를 두니 일찍 사망하네.

마침 아마존에서 사놓기만하고 포장도 뜯지 않은 공유기가 하나 있다. 이번에 써야지.(금년 1월에 사놓고 아직까지 포장도 뜯지 않은 것)


그래서 그것을 뜯어서 교환작업을 시작했다.

일단 박스를 해체하고…


신발장 안쪽 단자함에 넣었다.

그런데 신발장 안쪽 단자함에 매립하느라 안테나를 달 수는 없었다. 원래 안테나 있는 공유기인데 강제로 인테나 공유기가 되었다.


새 공유기는 신발장 안에 넣어 설치하니 이제 모든 것이 잘된다. 내일 날 밝으면 SKB 기사 요청했던 것은 취소해야지.

이제, 적출해낸 넷기어 공유기는 어떻게 처리해야할까, 비록 AC-1600 급이긴 하지만 고장의 원인으로 예상되는 어댑터만 바꿔주면 잘 될 것 같은데.


그럼 다시 저 공유기를 살리기 위해 인터넷에서 R6250 어댑터를 찾아볼까. 아니면 12V, 2.5A 어댑터 아무거나 사다끼워볼까.


설정

트랙백

댓글

핸드폰이 저절로 통신사 AP 접속을 막는 방법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15. 4. 18. 23:50

아마 어딘가에서 읽었던 글을 다시 블로그에 내용을 재구성하여 올립니다.

이 아이디어를 발견하신 분께는 존경을... 표합니다.

본인은 모 통신사의 "지하철 프리" 요금제를 쓰고 있기 때문에 굳이 T-wifi Zone 접속이 필요하지 않았다. 속도도 그다지 빠르지 않고 자주 끊기는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지하철을 탈 때 마다 Wifi를 꺼야 했는데, 그것을 자동화 해 보자.

Wifi 목록 화면에 고급 설정이 있고,

"고급 설정" 화면에 들어가서 쭉 내리다 보면,

"검색 제외 AP" 항목이 나타난다.

여기서 자기가 사용하는 통신사의 AP 이름을 나열해 주면 검색이 제외되고, 접속이 거부된다.


설정

트랙백

댓글

관리자, 암호화 정책 또는 자격증명 저장소에 의해 해제되었습니다 - 해결법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15. 3. 24. 00:05


스마트폰 사용시 보안정책에 대한 사용 제한이 걸리는 경우가 있다. - 관리자, 암호화 정책 또는 자격증명 저장소에 의해 해제되었습니다 - 라고 하면서.

이것은 스마트폰 사용시 VPN 설정 등으로 보안 정책이 바뀐 때문인데 그 결과로 화면 잠금 방식을 결정하는 화면에서 아래 그림과 같이 거의 대부분의 화면 잠금 방식을 사용할 수 없고 PIN 및 비밀번호만 사용가능해지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PIN 입력이나 비밀번호 입력은 현실적으로 사용하기에 불편하기 때문에 어떻게든 풀고 싶지만 해결 불가능한 경우가 있고, 이에 대한 해결이 필요하다.

 

그래서 서비스센터를 가야할 줄 알고 한참을 고민하다가 인터넷을 찾아보니 답이 있었다. (아싸. 하루 벌었다!)

저렇게 나오는 경우는 언제 나오느냐면 VPN이 설정되어 있을 경우이다. 상용 VPN App을 깔아서 쓰는 경우는 관계 없으며 설정 -> 네트워크 더 보기 -> VPN 에 VPN이 설정되어 있을 경우이다. 

그래서 정상적으로 화면잠금을 설정하고자 한다면 VPN 설정 영역에 설정된 VPN들을 다 지워 주면 된다. 예전에는 패턴락만 사용해도 VPN을 설정할 수 있었으나 킷캣부터는 VPN을 설정하면 PIN 설정 이상의 보안을 설정해야 한다.

이러한 세세한 부분에 대해서는 아무데도 언급이 없고 실제로 겪어봐야 아니... 원. 스마트폰 사용하기 정말 어렵다.

설정

트랙백

댓글

NOD32 설치후 인터넷 뱅킹 장애 해결법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10. 5. 6. 16:02
웬만해서는 이제는 프로그램 사용 팁 같은 것은 안쓰려고 했는데, 너무 충격적(?)이어서 한번 써 보려 한다. 나름대로 좋은 평을 받고 있는 NOD32이다.
그 툴에서 인터넷 뱅킹이 되지 않을때 해결책을 소개하고자 한다.

NOD32 설치 후 실행화면

NOD32 설치 후 실행화면


옵션을 고쳐야 할 곳은 실행화면에서 SetUp(단축키 F5를 누르면 된다.) 중의 옵션을 수정하면 된다.

NOD32 옵션 설정 화면

NOD32 옵션 설정 화면


NOD32가 꽤 좋은 툴이기는 한데, 인터넷 뱅킹이 되지 않으니 꽤나 당황스러웠다. 위 방법대로 설정하면 인터넷 뱅킹이 가능하니 그렇게 설정하고 불편없이 프로그램을 사용하도록 하자

설정

트랙백

댓글

  • Terrific work! The content given was extremely helpful. I am hoping you carry on the good job accomplished. 있습니다

2G의 무료 싱크 공간 - Dropbox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9. 4. 21. 19:14
2기가 저장공간을 공유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Dropbox"라는 곳이지요.

이 공간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이곳에 가셔서 가입하시고..  사용하시면 됩니다. 위 링크는 제 레퍼럴을 따 놓은 것인데, 저렇게 레퍼럴을 따라 들어가면 250 메가를 추가로 줍니다.
가입 후에 나오는 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DropBox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내문서(My Documents)에 My DropBox 폴더가 생성 됩니다.

그냥 하드 2기가가 웹상에 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컴퓨터의 해당 디렉토리에서 작업을 하면 그것을 인터넷의 일정 폴더와 계속 싱크시켜주고 다른 컴퓨터에서 접속이 되면 서로 확인해서 최신 버전으로 바꿔주는거죠

회사-집 다니시면서 작업할때 편할것같습니다. (포터블 버전도 돕니다.)

포터블 버전 다운로드 : DropboxPortable 0.6.502.zip






실수로 지운것을 복수시킬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동영상에 나와있습니다.





뭐... 영어의 압박이 있습니다만... 그리 심한것 같지는 않구요..

사용자간 공유도 됩니다. 예전에는 엠파스의 파일박스를 사용했는데, 이젠 추가로 파일박스가 생성이 되지 않으니 이것을 사용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다른 외국 웹하드들에 비해서 속도가 느리다는 것을 느끼지 않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그리고 버전관리가 되구요. 가령... 문서작업을 막... 했을때 그걸 굳이 USB에 담아놓치 않아도 집에서는 늘 최신 버전을 확인 가능하지요.(그래도 이전 버전으로 되돌리려면 회사의 컴퓨터를 켜기 전에 확인해야 겠지요?)

설정

트랙백

댓글

Gmail을 이용하여 아웃룩과 웹메일 싱크시키기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8. 4. 24. 21:44
개인적인 사정으로 굉장히 오랫동안 블로그에 포스팅을 못했습니다. 그랬더니 가장 마지막 포스트의 조회수가 엄청나게 높네요.

얼마전에 Gmail이 IMAP을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Gmail에서 IMAP을 쓰는 법은 링크로 대신합니다.

POP3와 IMAP4 에서 그것을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웃룩 등, 메일 클라이언트를 써서 메일을 보내는 사람들은 하나 바라던 것이(혹시 저만 바라고 있었던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주고받은 메일 내용이 메일 클라이언트에 보관되어 있을 뿐 아니라 보낸 메일의 내용도 필요시 웹메일로 확인할 수 있어서 굳이 자기 PC를 열어보지 않고도 인터넷만 되는 환경이라면 주고받은 메일 내용을 바로 참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라는 것입니다.)

물론 메일의 송수신을 웹메일을 사용하면 해결됩니다만, 웹메일은 사용이 불편하고 혹시 아웃룩이라도 쓴다면 메일의 싱크가 안되죠.(즉, 웹메일을 사용해서 보낸 메일의 흔적이 아웃룩에 남지 않치요.)
그런데 Gmail을 사용하면 이 메일의 싱크가 가능한 방법이 있네요.

자기가 POP3가 지원되는 a.com 의 메일 계정을 쓴다고 가정합니다.

일단, 수신되는 메일입니다.
Gmail은 외부 POP3 계정을 설정해 놓으면 그것을 가져옵니다. 그런데 특이한 것이, 다른 웹메일들도 동일한 기능은 있지만 사용자가 "가져오기"를 실행해야 메일을 긁어오는데 반해서, Gmail은 일정 주기로 메일을 미리 긁어옵니다. 그 주기라는 것이 한시간이라는 게 좀 문제이긴 하지만... 그런 방법을 사용하면 자기 메일을 Gmail로 모을 수 있습니다. 혹은 메일을 포워딩 시켜도 되겠죠.

두번째, Gmail에서 설정해야 할 것입니다.
Gmail에서는 메일 계정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계정의 메일로 보내는 것 처럼 가장할 수 있는 기능이 있지요. 그게 아주 유용합니다.

그래서 아웃룩에서 보내는 메일계정과 Gmail에서 대신보내는 계정을 설정하면 아웃룩이 없는 곳에서 보내는 메일도 나중에 아웃룩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받는 사람은 마치 아웃룩에서 받아보는 효과가 있지요. 뭐 웹메일 계정을 따로 지원하는 메일서버라면 동일한 효과가 나겠지만, 결정적인 차이가, 웹메일에서 보낸 메일은 아웃룩 보낸 편지함에서 확인할 수 없다는 거...

그런데 Gmail을 사용해서 엮어놓으면 그게 됩니다.

그래서 이 방법으로 어디서건 다 메일 공유가 가능하고요, 심지어 PDA 인터페이스를 Gmail이 지원하므로 PDA에서도 확인됩니다. 정말 강점이지요. 고속버스 안에서도 메일 확인이 가능하다니까욧!!!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