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oogle Spreadsheets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 6. 12. 23:15
구글이 메일 서비스를 하다가 이젠 백오피스 환경 서비스까지 하려 하고 있다.
그것이 뭔고 하니...

바로 구글 Google Spreadsheets.

그렇다. 이름에서 풍기는 포스에서 느낄 수 있듯이 웹브라우저에서 엑셀과 같은 스프레드 쉬트를 구현한 것이며, 현재 Limited Beta 상태이다.

처음 구글 스프레드쉬트 사이트로 가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초대받기 위한 이메일을 적어놓고 가기를 요구하는데, 거기에 이메일을 적어 놓고 얼마간 기다리면 다음과 같은 초대장을 받을 수 있다.

Google SpreadSheet Invitation

초대장을 받은 후 그 안에 있는 링크를 클릭하면 (현재는 Limited beta 지만) Google Spread Sheets Account가 활성화 된다.(저 스크린 샷에 있는 링크는 이미 사용되었다... 필자에 의해서.)

하지만 아직 웹으로만 구성되어서인지, 또 평소에 쓰던 프로그램(엑셀 등)에 의해서 눈이 너무 높아져서인지 훌륭하게 작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 스크립트까지 지원하니까 - 그다지 눈에 차지 않는다.

Google Spread Sheets의 전체 모습

필자가 처음 사용해 보았을 때, MicroSoft Excel을 기대하였던 것이 문제였는지는 모르지만, 음... 불편하고 모자랐다. 저장 기능은 지원되었으나 나머지에서 "편리함"과 "속도"가 중요한 스프레드쉬트의 특징 때문인지 웹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는 편리함이나 새로 구현되었다는 신기함으로 인한 가산점은 금새 사라져 버렸다.

이 서비스가 베타를 끝내고 공개되었을때, 구글의 또 다른 힘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그냥 사라질 서비스일지. (참고로... 구글의 메일 역시 아직 베타 딱지를 떼지 못하고 있다. 계속 변하는 서비스를 추구하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베타를 떼는 날, 뭔가로 뒤집으려는 것인지.)

설정

트랙백

댓글

엇,,, 이런 스팸이...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 12. 6. 13:01
거짓말 안보내고, 내가 가진 gmail 계정을 다른 사람 Invite 하는데에만 사용했었다.
그런데, 스팸이 자그마치 16통이나 날아오다니.

어떻게 수집된 것이지?

굳이 수집을 안하고 단순히 영문자의 조합으로만 이메일 계정을 만들어 낸 것인가?
물론... 발신자를 보아하니 전부 외국에서 보낸 것이기야 하지만.

프휴,,, 이 메일 계정만은 스팸으로부터 보호하고 싶었는데. 쩝.

스팸의 안전지대는 없는 것인가.



설정

트랙백

댓글

와! 1G 짜리 POP3 계정이라니!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 11. 16. 22:54
구글의 Gmail이 엄청난 서비스를 하려고 하고 있다.
바로 POP3 계정 서비스.

1G나 되는 거대한 메일박스에 POP3 서비스를 한다면 누가 대적할 수 있으려는지.
메일 서비스 회사들은 각기 특성을 살려 서비스를 하고 있다. 여러가지로.
그 중, 다음과 같은 회사들은 기껏 5M 정도로 서비스 하던 것을 gmail의 출현과 함께 메일 박스의 크기를 100M로 확장하며 경쟁력을 키워왔다.

사실, 메일 박스의 크기가 100M이건 1G이건 간에 (천리안이나 기타 어떤 메일 서비스의 경우는 메일 박스 무한대의 서비스도 있다. 그런데 그것은 잘 읽어보면 메일이 어떤 일정시일이 지나면 지워지게끔 되어 있었었다. 이런 나쁜...) 현실적으로 하나의 메일 메시지의 최대 크기가 10M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별 의미가 없는 숫자놀음에 불과 할 수 있다.

1년 내내 POP3로 받아놓은 아웃룩 데이터 파일의 크기가 1G 쯤 되니까 말이다.

그런데 무료 메일서비스가 1G 짜리 POP3 계정을 준다면? 이것은 시스템상으로는 무한 경쟁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

물론 이메일은 핸드폰 전화번호와 같이 한번 정하면 잘 바꿀 수 없는 것이기에 무척 로열티가 높은 것이기는 하지만. 다른 좋은 메일 서비스가 생겼다고 해서 여지껏 자기랑 연락하던 모든 사람들에게 새로운 이메일 주소를 알리고 ... 무척이나 번거로운 일이 될 테니.

gmail의 help를 읽어보면 POP3 뿐만 아니라 SMTP 까지 제공하던데... 물론 국내에서야 너무 속도가 느려서 답답한 시스템이 되기야 하겠지만 획기적인 시도임에는 틀림없다.

여지껏 지메일을 파일 저장고로 쓰던 사람들에게는 더이상 그렇게는 활용할 수 없으므로 그 점이 좀 안타깝기는 할 것이다.(ex: Gmail Drive) 하지만 국내 사용자 들은 그걸 쓰기에는 지메일이 너무 느리니... 차라리 국내 포탈에서 제공하는 다른 파일 저장 서비스를 쓰고 말지.

지금은 거의 대부분의 지메일 계정에 다음 그림과 같은 forwarding & POP 항목이 생겨 있을 것이다.
환경설정(Settings)으로 들어가서 POP3를 Enable 해 주면 지메일의 POP3를 쓸 수 있다.

즐거운 메일 생활을.

설정

트랙백

댓글

GMail 계정 획득!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 9. 1. 01:14
우연찮게... 우연찮치 않은 건 아니지만... 구글의 베타 메일서비스인 GMail의 계정을 얻게되었다.



Gmail은 마케팅 정책이 독특한데, (현재까지 베타서비스라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기존 사용자가 가입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초대(Invite)메일을 보내주어야만 가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아는 사람에게만 그런 초대권을 주는데에는 한계가 있으니 커뮤니티 사이트 같은 곳에서 초대권을 얻게 되고, 그 초대권을 얻은 사람이 메일 계정을 만든 후 또 초대권을 얻으면 다른 사람을 초대하고... 하는 방식으로 마치 피라미드 네트워크 마케팅 방식으로 회원들을 늘려나가고 있다.

그렇게 어렵게 회원에 가입하게 되니 더 애착이 가도록 하려는 것인지.

나도 별다르지 않아서 내가 한참 자주가는 사이트인 투데이즈PPC 에서 선착순으로 초대받을 사람을 모으길래 응모해서 간신히 턱걸이로 초대받았고, 나 역시 초대권이 나오자마자 - 공공연히 알려진 대로만 하면 직빵으로 초대권이 나온다 - 2개는 아는 사람에게 초대권을 보냈고, 1개는 초대권 보내다 틀린 이메일로 보내는 바람에 그냥 날렸으며(메일이 리턴되었지만 초대권 수는 없어졌다. ㅠㅠ) 나머지 세개는 내가 초대권을 받았던 커뮤니티에 다시 환원하였다.

흠, 재산의 사회환원...과 비슷한 건가?

현재까지 가장 메일 박스의 크기가 큰 1G를 준다는 것이기는 한데... 현실적으로 의미가 있으려나? 이 Gmail이 런칭한다는 이야기가 있은 다음부터 그 전까지는 달랑 5M 정도 주다가 모자라면 돈내고 쓰라고 하던 국내의 다음이나 엠파스 같은 사이트들에서는 메일박스의 크기를 100M 정도씩으로 다 올리고 방어에 돌입하였다.

누가 이길지.

구글이라는 검색엔진의 특징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아직까지는 Gmail은 어쩐지 IT에 있는 사람들만 쓸 듯한, 뭔가 전문가적인 냄새가 풍기는 엔진이다. 오히려 비전문가들에게는 쓰라고 줘도 안가질 지 모르는...

그러나 Gmail 계정을 만드니 좋은 점도 있었다. 아무래도 베타서비스에 사용자가 적다보니 마음에 드는 메일 계정을 만들 수 있다는 것.
내가 좋아하는 아이디가 있지만 늘 사용중이라서 이상한 꼬리표 조합을 아이디로 만들어 ㅇ썼었는데, 까분하게 메일 아이디를 만들 수 있었다. 전체적으로 놓고 봐도 이메일이 예쁘군....
앞에 'g' 자가 붙기는 했지만 mail.com 이라니...

또 얼마를 더 써야 초대권을 주려나.
그때는 누구를 초대할까.

초대받은 사람이 가입을 하면 초청자와 자동적으로 Relation을 설정하는 것 같던데. 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