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ocket Informant 인증이 풀릴때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20. 12. 2. 21:28

예전부터, 10년 정도 전부터 캘린더 및 할 일 관리를 위해 Pocket Informant라는 앱을 써 왔다. GTD 라느니 할일 관리하는 명제를 따라 꽤나 비싼 앱을 아이폰에서 샀었고, 안드로이드로 이사와서도 계속 사용해왔다.

이렇게 생긴 앱이다.


아이폰4 때 처음 구입했으니 꽤나 본전을 뽑은 것 같기는 하다. 물론 안드로이드 용도 별도로 구매했다. 그당시에도 몇만원짜리 앱이었던 듯.

그간에는 전화기를 바꾼 다음에 저장해두었던 백업자료로 복원하면 온갖 설정과 구매 라이센스까지 같이 복원되서 별 문제가 없었는데, 최근 앱의 이름이 바뀌며 무슨 일이 있었나보다.

핸드폰을 바꿔 다시 깔았는데 라이선스 복구가 안되는거다. 이렇게.

쏠캘린더를 다시 써볼까 싶기은 마음이 잠시 들기도 했지만 그것도 역시 개발 중단된 앱이라 그다지 끌리지 않았다. 워낙 이 앱이 손에 익기도 했고.

혹시 고객센터 같은게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찾아봤지만 웹에거 찾을 수는 없었는데, 앱 안에서 찾았다.

About 안에 해당 메뉴가 있었다. 이제보니 copyright가 2014년에 멈춰있는게 특이하다.

설정 메뉴 바로 밑에 이런 지원해주는 메뉴가 있었다.

밑져봐야 본전이니 안되는 영어로 뭔가 이슈를 제기했다. 그랬더니 뭔가 쏼라쏼라 답변이 왔다. 그 답변 오는 타이밍은 절대 실시간이 아니다. 미국과 우리나라의 시간차 때문인지 꼬박 하루씩 걸린다.

이렇게 답이 왔다.

요약하면 설정>지원>unlock application 메뉴에 가서 언락하라는 얘기다. 거기 나온 이메일을 보내달라네.

당장 가서 확인해봤다.

(이메일은 블러처리) 언락코드 넣는 곳이 있었다. 이넘들 말이 맞네. 지원은 해 주려나보다.

해서 해당 이메일 정보를 보냈더니…

언락코드를 보내주었다.

그걸 앱 내에 넣었더니… 언락되었다.
아무렴, 아무렴. 아무리 신 버전의 앱을 냈어도 기존 사용자가 더이상 쓸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서는 안돼지.

이 앱을 쓰는 다른 분들이 혹시라도 앱을 또 사는 일이 발생할까봐 여기 다시 적어둔다.


설정

트랙백

댓글

라즈베리파이 케이스에서 나는 고주파음 해결

IT 등/라즈베리파이 2020. 11. 10. 01:21

라즈베리파이를 설치하고, 기판 그대로 두기 뭐래서 케이스를 씌웠다.

발열 많은 라즈베리에 팬달린 케이스를 씌워놓으니 40도 정도로 유지된다.

저렇게 있으니 좋은 것도 있지만 저 작은 팬에서 나는 소리가 그렇게 귀에 거슬릴 수가 없었다. 어떻게 해결할 수 없을까.

그때, 쓰레기를 치우다 라즈베리파이 전원 어댑터 종이 케이스를 봤다. 어라? 크기가 비슷하네. 잘하면 저 케이스를 덮어 씌울 수도 있을 것 같다. 거기다 전원 케이블은 종이에 구멍 뚫으면 그만이잖아.

종이 박스로 방음벽을 만들어보자.

모양이야 이러면 어떻고 저러면 어떠하리.


오호~ 그럴듯 하다. 무엇보다 팬소리가 아예 들리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많이 줄었다.

그런데! 기판 온도는 어떻게 되었나.

삽시간에 10도 정도가 올라간다. 하루정도나 버틸 수 있을까.
살짝 머리를 굴려본다. 저렇게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은 팬으로 빨아들인 공기를 배출할 곳이 없어서이고, 팬 소리만 가리면 될 것 아닌가.

공기 배출구 쪽을 찢어주자.

그랬더니 그것만으로 온도가 떨어진다.

하루 정도 계속 라즈베리파이를 켜보고 다시 로그인하여 온도를 확인해봤다.

이번에는 44.3도다. 만족스럽네. 최소한 설치된 반대편 소파에서는 팬 소리가 잘 들리지는 않는다.

지저분한 종이만 정리해주고 마무리해야지.

 

설정

트랙백

댓글

라즈베리 우분투 20.04를 넓은 디스크로 복제하기

IT 등/라즈베리파이 2020. 11. 9. 00:35

라즈베리에서 16G micrSD에 ububtu 20.04를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쿠팡에서 충격적인 가격의 microSD를 보게되었다.

12G 마이크로SD가 5000원 내외인데(헐… 이건 왜이리 싸졌담. 32기가 짜리가 몇만원 했던 것 같은데) 그 열배에 해당하는 용량이 15000원이 채 되지 않았다. 라즈베리 파이가 블랙박스처럼 하드한 환경이 아니니 굳이 비싼것을 쓸 필요는 없었고.

커뮤니티의 어떤 회원의 도움말을 통해 SD를 바꾸는데 다시 세팅할 필요 없이 복제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그럼 쉽지.

winimage라는 프로그램을 쓰면 된단다. 프로그램 홈페이지에 가서 보니 linux도 지원한다네.(http://www.winimage.com/winimage.htm)

쉐어웨어이긴 하지만 받아서 설치한다. 설치하고 나면 이런 썰렁한 프로그램이 뜬다.

원래 목적대로라면 16G 마이크로SD→128G마이크로SD로 복구되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microSD에서 winimage 포맷(vhd)로 이미지를 뜨고, 그걸 다시 복원해야 한다. 어차피 백업이미지도 떠 놔야 했으니 그대로 실행.

이미지를 뜰때는 옵션이 있는데 Fixed Size로 설정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Dynamic하게 변경되는 것 보다 안정적일 것 같아서하지만 그리 했다.

16G짜리에서 이미지를 떴더니 14G정도 되는 이미지가 생겼다.

sd카드 크기 그대로 이미지가 생긴건데, 저걸 보관해야 하니 압축을 해 본다.


어차피 16G의 많은 공간이 빈 공간이었으니까.

그랬더니 와우! 무려 1.4G쯤으로 압축되었다. 백업이미지를 보관해 두기 위한 디스크는 많이 절약되겠네.

가만, 이미지 만들때부터 Dynamic Size로 했으면 이미지가 처음부터 1.4G로 나오지는 않았을까. 그래도 뭐, 색터채로 복사하는 거라던데, 압축해서 보관해도 복원만 잘돼면 되지.

위 vhd 이미지를 사용하여 128G SD에 복원하고 복원이 잘 되었는지 부팅을 해 보았다.

로그인도 잘 되고, SSH fingerprint도 그대로 유지되었다. 내용을 복제하고 디스크만 바꾼것이니 당연할 수도.

디스크 크기를 바꿨으니 파티션 크기도 바꿔줘야지. 디스크 크기를 확인한다. 명령어는 'df -h'

어? 난 아무것도 손댄게 없는데 저절로 루트 파티션 크기가 늘어났다. 어떻게 된거지? 암튼 128G용량을 다 쓰는 것 같기는 하다.

그럼 물리 디스크를 어떻게 쓰는지 보기위해 fdisk를 해 보자. 명령어는 root에서 'fdisk -l'

다시 잘 보니 SD가 쓰는 부분 중에 booting을 담당하는 첫 256M는 FAT32이고 나머지가 리눅스 파티션으로 잡혔다. 아마 라즈베리파이용 우분투 자체가 저리 구성되어 부팅 파티션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저절로 잡혔나보다.

이리되면 공간을 확보했으니 NAS를 위해 따로 하드를 연결하지 않아도 될 지 모르겠다. 충분히 공간이 생겼으니까.

그보다, 우분투 내장 SAMBA인 4.11에 Win10이 붙지를 않는다. 다른 리눅스의 3.8은 잘 붙는데. 이걸 해결해야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

net::ERR_CACHE_MISS 에러

IT 등/Flutter 2020. 10. 6. 13:03

거 참, 팔자에 없는 앱개발을 해 보다보니 별 에러를 다 만난다.

이런거.



웹뷰를 쓰는 간단한 어플을 만들었는데, 실기기를 쓰지 않고 에뮬레이터로만 테스트 하다가 플레이스토어에 올렸더니 별 희안한 에러가 난다.

웹뷰를 쓰는데 인터넷 권한을 주지 않았다는거지.

흠, 플러터는 인터넷 권한은 기본으로 들어간다던데…

그래서 AndroidManifest.xml 파일에 권한 추가하는 명령어는 넣어줬다.

<uses-permission android:name="android.permission.INTERNET" />

설정

트랙백

댓글

안드로이드 apk, appbundle 버전 올리기

IT 등/Flutter 2020. 10. 2. 17:38

요새 flutter로 앱 만드는데 한참 재미붙이고 있는데, java가 아니고, Android Studio가 아닌 마이너한 방법을 쓰다보니 문서화가 약해서 참 어렵다. (그나마 더 마이너한 RAD Studio를 썼으면 얼마나 더 어려웠을꼬...)

플레이스토어 개발자 등록을 해 두고 테스트 앱을 올리고 있는데, 앱번들을 한번 올렸더니 "이미 버전 코드가 1인 APK 또는 Android App Bundle이 있으므로 다른 버전 코드를 사용해야 합니다." 라는 에러를 내며 등록이 안된다.

 

동일 버전의 apk나 appbundle을 업로드하면 나는 에러

 

머리를 좀 굴린답시고 build.gradle을 봤더니 거기 버전코드가 있었다.

하지만, 그건 변수로 받아올 값이 없을 때 얘기고, local.properties를 참조하는 것 같았다.

local.properties를 고쳤지만 이상하게 고쳐도..고쳐도 다시 원복된다. 뭔가 이상해.

늘 그렇듯이 답은 스택오버플로우에 있었다.

stackoverflow.com/questions/53570575/flutter-upgrade-the-version-code-for-play-store

Flutter: upgrade the version code for play store

i have published an application on the play store with flutter, now i want to upload a new version of the application. I am trying to change the version code with: flutter build apk --build-nam...

stackoverflow.com

딴데 손대지 말고 pubspec.yaml 파일을 고치면 된단다. 그 파일에 있는 version: 1.0.0 에 숫자를 더해주면 된다.

 

 

덧. 예전에 코딩할때는 전체를 다 암기했는데, 이제는 이런 설정사항 하나까지 다 블로그에 기록해놔야 하다니... 한편으로는 서글프네.

설정

트랙백

댓글

에어로치노 휘스크 사용법

단비의 일상/생활 2020. 9. 27. 01:06

네스프레소를 버추오를 쓰고 있고, 라떼를 좋아하기에 에어로치노를 구했다.

그 편리함은 기존에 쓰던 수동 거품기와는 비할바가 아니다.


그런데 거품기(휘스크)의 초기 상태가 스프링이 끼워진 상태다.


저걸 저상태로 쓰다보니 카페에서 사 먹던 라떼보다 웬지 거품이 부드럽기도 하고 너무 과하게 우유거품이 풍성했다. 라떼답지 않게…

그래서 알아봤더니, 카푸치노를 먹을때는 저 스프링을 끼워 쓰는거고, 라떼 만들때는 스프링을 빼고 쓰는 거란다.

그러면, 그 스프링은 어디에 보관하느냐! 했더니, 뚜껑에 끼워놓는데가 있다.


이제는 좀 라떼다운 네소프레소를 내려 먹을 수 있을라나.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에서 돈내고 붙여주는 액정보호지

단비의 일상/생활 2020. 9. 24. 12:35

노트9를 산지 1년 쯤 지났다.

구매시에 PET였던가? 좀 물렁물렁한 액정보호지를 썼다.

그 이후에 친구와 아들이 노트10을 산걸 봤는데, 액정보호지가 매끄럽고 딱딱한거다.

노트9는 엣지 때문에 물렁물렁한데… 그러니 촉감도 뭔가 매끄럽지 못했었는데.

심지어, 밝기를 비교해도 누르스름했었다.

그런데, 새로운 뉴스를 들었다.

비록 유료이기는 하지만 서비스센터에서 기계로 붙여주는게 있단다.

뭐, 유명 액정보호지 사서 택배비 하면 가격도 만원 넘게 드니 가격이야 참아줄 만 하고… 한번 해보기로 했다.

바꿔 붙였더니… 오오, 다른 폰 같다.

밝기도 밝고 무엇보다 표면이 매끄럽다. 내가 원한게 이런거였어.

좀 비싸기는 했지만.

그런데 잘 미끄러지지 않는 액정보호지 위에서 타이핑 하던 습관이다가, 매끈매끈한 액정보호지 위에서 타이핑하려니 오타가 어마무시하게 나온다.
이것도 습관되면 수정되려나?

그거 빼곤 마음에 드는데.

배터리 빨리 닳는 것만 어떻게 수정할 수 있었으면. 웨어율도 얼마 안되는 상황이라던데.

설정

트랙백

댓글

flutter로 개발한 앱을 플레이스토어에 올릴때 API 레벨이 맞지 않다고 나올 경우…

IT 등/Flutter 2020. 9. 20. 22:53

최근, flutter에 관심이 있어서 간단한 앱을 끄적이고 있었다.

AVD로 테스트 하고서 배포 테스트를 하려니 플레이스토어 계정도 파야 했었다. 25$ 들었고…

그런데 개발하는 것보다 플레이스토어 콘솔 사용법이 더 어려웠다. 또 UI는 왜 바꾸는지…

인터넷에 있는 모든 자료는 구버전 UI 기준인데 새로 바꾼 UI에서는 그 내용을 찾을 수 없었다.

무엇보다, flutter로 앱 빌드했을때 targetSDK 버전이 기본적으로 28로 되어 있어서 아무런 수정 없이 업로드하면 안드로이드 API 수준이 맞지 않는다고 나온다(정확한 오류메시지는 기억 불가)

안드로이드 API를 29 이상으로 올려야 하는데, 인터넷을 아무리 검색해도 안드로이드 스튜디오에 관한 얘기만 있을뿐, 내가 쓰는 IntelliJ에 관한 얘기는 없다.

pycharm을 쓰며 그 인터페이스에 익숙해 있어서 인텔리제이를 골랐는데 이럴때는 더 힘드네.

결국 해결책을 찾았는데, 그 프로젝트의 android\app 디렉토리에 build.gradle 파일이 있는데 그 내용 중 android { } 패러그래프 안쪽의 compile SDK 버전과 targetSDK 버전을 29로 바꿔주고 다시 build를 수행하면 된다.

 

설정

트랙백

댓글

당근에서 득템하다

단비의 일상/생활 2020. 9. 8. 21:51

나도 현대인이다 보니, 요새 뜬다는 중고거래 마켓인 당근마켓을 처음 이용해 보게 되었다.

당근마켓 시작화면

이전에는 클리앙 같은 곳에서만 중고거래를 했었다. 차라리 신품을 비싸게 주고 살 망정 혹시라도 안좋은 기억을 가질 중고거래는 하고 싶지 않아서 중고나라 같은 것은 생각하지 않았다.

원래 당근마켓을 사용한 것은 MX vertical 마우스를 구해보기 위해서였는데, 예전부터 갖고 싶었던 "에어로치노" 도 같이 키워드 등록을 해 놓았더니 에어로치노가 먼저 알림이 왔다.

그래서 퇴근길에 판매자 근처에 들러서... 물건을 받아봤는데 나름 좋다.

물건 특성상 그 자리에서 성능을 확인할 수는 없으니, 포기할 건 포기하고 물건이 깨끗해 보이고 설명서도 있으며, 박스도 짱짱한 것을 믿고 받아왔다.

구입대금도 그 자리에서 은행계좌로 애누리없이 송금하고... 나름 쿨거래를 했다.

그리고 헤어져서 집에 오는데.. 거 탐나네.

당근에서 구입해서 집에 가져가는 중

 

집에 오다보니 알람이 울린다. 어? 거래후기라는게 있네? 감사하게스리. 좋은 말을 해주었네. 나도 감사하다는 말 한번 더 하고.

후기

집에와서 에어로치노를 보니 새것은 맞다. 그래도 나름 중고니 성능테스트로 우유거품을 내 봤는데...

아하, 왜 호불호를 타는지 알만하다. 우유거품이 카페 우유거품처럼 따뜻하지 않다. 미지근하네. 그리고 이게 제품 특성이란다. 그러니 카페에서 따뜻한걸 먹던 사람에게는 어느정도 안맞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난 잘 써 봐야지. 그나마 아메리카노는 먹지 않고 라떼만 마시는데. 다른 물건도 또 살 수 있을까.

구입한 에어로치노3

덧. 그런데 당근마켓 플랫폼... 되는 곳만 된다. 집에서 처음 위치랑 키워드를 등록하고 아무리 기다려도 물건 하나 올라오는게 없었는데, 낮에 회사로 위치를 바꿔놓으니 귀찮을정도로 알림이 많이 온다. 같은 서울이라도 되는 곳만 되는겨. 문명의 혜택은 일부만 받는건가. 이 점만은 운영사가 개선해 주었으면.

 

 

 

 

 

 

 

 

설정

트랙백

댓글

버티칼 마우스 사용자가 되다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20. 9. 3. 23:49

나도 버티칼 마우스 사용자가 되었다.

그간 몇년 동안은 마이크로소프트 어고노믹 마우스만 주구장창 써 왔었다. 기존 마우스를 쓰다가 접근하기에 부담감도 없고, 나름 손목 통증도 없애주니까.

 

 

 

 

거기다 손목 받침대는 덤. 작년만 해도 손목 받침대는 안썼는데, 직장 전임자가 쓰던걸 물려받아 써보니 손목 통증이 없어졌다. 그래서 그 후로는 손목받침대 비싸도 꼭 쓴다.

그러다 어느날, 버티칼 마우스 욕심이 났다. 그런데 그게 쿠팡에서 로켓와우로 있네. 시킨지 몇시간만에 배달받았다.

 

 

 

 


처음에는 버티칼 마우스가 적응하기 어려울 줄 알았더니 웬걸, MS 어고노믹 쓰던 가락으로 적응하니 반나절이면 적응된다.

그럼 이제 모양을 살펴보자.

꼭 삼엽충 처럼 생겼다. 색깔까지도.

안쪽

 

 

 

 


바깥쪽

분명히 쿠팡에서 직매입한 새거라는데, 버튼에 묻은 저 하얀 것은 뭘까. 그냥 좋게 생각하고 넘어가자. 

 

 

 

 


아래쪽

 

 

 

 

이 마우스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면 가장 궁금해할, 쥐었을때의 모습.

 

 

 

 


위 사진이 좀 멀리 찍혔다. 손만 확대한 모습은 이렇다.
악수하듯이 살짝 안쪽으로 꺾는게 자연스럽다. 아니, 살짝 안쪽으로 꺾어 잡는 것이 포인트이다. 곧이곧대로 1자로 잡으면 손목이 더 아프다.

 

 

 

 

마우스를 1자로 세우면 손목을 위로 쳐드는 모습이 되어 오히려 불편하다.

 

 

 

 

그리고 Logitiech Options 라는 프로그램을 깔면 마우스의 각종 세팅 및 버튼 설정을 조정할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 마우스에 적응하지 못하고 방출하는 사람들이 있다는데, 그런거 하나 있으면 잽싸게 잡아야지. 집에서도 버티칼 쓰게. 예전에는 회사와 집 모두 MS 어고노믹이었는데, 처음 쓴지 하루만에 홀딱 빠졌다.

그래도 혹시 다른 사람이 컴퓨터 만질 수도 있으니 일반 마우스는 여분으로 하나 준비해 둬야지.

덧1.
어떤 버티컬마우스 사용기를 보니, 버티컬마우스를 쓰면 손목으로 와야 할 통증이 팔 전체로 퍼지는 것 같다는 글을 본 일이 있는데. 똑같은 느낌이 든다. 하긴 사람이 작업하느라 팔을 움직이는 분량은 어떤 마우스를 쓰건 일정하니까.

덧2.
MS 어고노믹 스컬프트를 쓰다가 버티컬로 왔는데, 어느날 스컬프트를 다시 잡아보니 무거워서 못쓰겠다. 역시 마우스가 돈값을 하네.

덧3. (2020/11/10)
집에서도 쓰기위해 결국 하나를 더 샀다. 두달동안 저 마우스를 매일 들고다녔는데, 그것도 한두번이지… 게다가 11번가에서 정품이 꽤 싼 가격(병행제품 가격)에 떴다.

정품을 받아보니 다르다. 심지어 쿠팡보다도 낫다.

일단, 박스부터 로지텍 박스다.

들어있는 내용물. 마우스 외에 로지텍 열쇄고리가 눈에 띈다.

더이상의 개봉샷은 필요없으니 바로 책상에 배치해본다. 나름 괜찮네.

마지막으로, 로지텍 열쇄고리도 사진 찍어서 추가.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