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묵은 마우스 개봉

단비의 일상/생활 2019. 9. 1. 00:51
내 취미가 뭐냐면… 마우스 모으기다.

좀 좋다싶은 마우스는 산다. 그런데 마우스 하나가 몇년은 가기에 그냥 창고에 처박히기 일쑤다.

요즘 주력으로 쓰는건 Microsoft 어고노믹 스컬프트 마우스인데 참 편하고 좋긴 하지만 한 5년 정도 쓰니 얘도 버튼이 맛이 갔다.

기록을 뒤져보니 아마존에서 2014년에 샀네.

해서 또 하나 살까 하다가, 이번에는 창고에 쌓여 있던, 그래도 그때는 명품인 마우스를 꺼냈다.

묵히면 똥된다던가, 그때는 최고의 마우스였는데 지금은 단종된 놈이다.

박스 개봉부터.

박스에서 마우스를 꺼내서 설치해보자. 우와 저 위용이란. 미리 꺼내서 쓸 것을 왜이리 아까워했던고.

samsung | SM-N96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1.5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09:01 00:20:51

근데 오래 묵혔던 것은 알겠는데 언제 샀었더라… 아마 아마존 직구로 샀었으니, 아마존에서 구매목록을 보자.

헐, 2013년이라구! 무려 6년 전이네.
정말 시간만 흘렀다. 미리 쓰기라도 할것을. 묵혀서 똥된것 맞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