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휴... 이넘의,

단비의 일상/단상 2004. 8. 21. 22:47
이넘의 파견인생.
6월에 파견 나가고 부터는 워낙 바빠졌는지라, 블로그에 신경을 쓰지 못했다.
어쩌면 직장인이 이러한 "취미생활"을 갖는 다는 것이 사치일지 모른다.
그래도 내것이라고 하나 가지고 있으니 들어와 보았을 때 이 한심함이란...

그리고 이 사이트가 무슨 이유에서 인지 느려져서 다른 가입형 블로그로 바꿔버리려니 기존에 쏟았던 정성과 올라가 있는 글들이 아깝기도 하고...

또하나 무엇보다 아쉬운 것은 이제 PDA를 사용하게 되었으니 PDA로도 이 사이트에 글을 남기거나 글을 보고 싶은데, 그렇게 되도록 이것을 뜯어 고칠만한 시간이 없다라는 사실이다.
(내가 PHP에서 손 뗀지가 도데체 몇년이나 지났지? ㅠㅠ)

블로그에 올릴만한 사진을 찍을 시간도 없고...

일에 치이니 되는게 암것도 없네. 쩝.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