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에서 돈내고 붙여주는 액정보호지

단비의 일상/생활 2020. 9. 24. 12:35

노트9를 산지 1년 쯤 지났다.

구매시에 PET였던가? 좀 물렁물렁한 액정보호지를 썼다.

그 이후에 친구와 아들이 노트10을 산걸 봤는데, 액정보호지가 매끄럽고 딱딱한거다.

노트9는 엣지 때문에 물렁물렁한데… 그러니 촉감도 뭔가 매끄럽지 못했었는데.

심지어, 밝기를 비교해도 누르스름했었다.

그런데, 새로운 뉴스를 들었다.

비록 유료이기는 하지만 서비스센터에서 기계로 붙여주는게 있단다.

뭐, 유명 액정보호지 사서 택배비 하면 가격도 만원 넘게 드니 가격이야 참아줄 만 하고… 한번 해보기로 했다.

바꿔 붙였더니… 오오, 다른 폰 같다.

밝기도 밝고 무엇보다 표면이 매끄럽다. 내가 원한게 이런거였어.

좀 비싸기는 했지만.

그런데 잘 미끄러지지 않는 액정보호지 위에서 타이핑 하던 습관이다가, 매끈매끈한 액정보호지 위에서 타이핑하려니 오타가 어마무시하게 나온다.
이것도 습관되면 수정되려나?

그거 빼곤 마음에 드는데.

배터리 빨리 닳는 것만 어떻게 수정할 수 있었으면. 웨어율도 얼마 안되는 상황이라던데.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