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헐… 삼성 소모품은 비싸네…

단비의 일상/생활 2018. 12. 15. 11:33
기어 S2를 쓰고 있다.
그런데, 1년정도 쓰니 시계줄은 갈라지고 맛이 가길래 서비스센터에 부품을 주문하고 갈아왔는데, 시계줄 중 구멍뚫려있는 쪽 가격만 19,500 이라네.
버클쪽은 3만원이 넘고.
지금에 와서 시계줄에 오만원이 넘는 돈을 투자할 수는 없어서 구멍뚫린 쪽만 교체했다.
인터넷에서는 교체품이 만원~만오천원면 양쪽을 다 사는데, 정식 AS는 양쪽 합쳐 5만원이 넘는다니 헐…
하긴, AS기간 내에 시계줄 한세트를 바꿨으니 본전은 뽑은 셈이지만 따로 사니 비싸다.
그래서 바꿨더니, 바깥에서 보기는 그럴싸 하다.

그런데 뒤집어보니 바꾸지 않은 쪽은 세월의 흔적이 너무 선명하네.

그렇지만, 새로 따로 돈내고 바꾼 한쪽은 1년 AS 해 주겠지.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