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년 묵은 마우스 개봉

단비의 일상/생활 2019. 9. 1. 00:51
내 취미가 뭐냐면… 마우스 모으기다.

좀 좋다싶은 마우스는 산다. 그런데 마우스 하나가 몇년은 가기에 그냥 창고에 처박히기 일쑤다.

요즘 주력으로 쓰는건 Microsoft 어고노믹 스컬프트 마우스인데 참 편하고 좋긴 하지만 한 5년 정도 쓰니 얘도 버튼이 맛이 갔다.

기록을 뒤져보니 아마존에서 2014년에 샀네.

해서 또 하나 살까 하다가, 이번에는 창고에 쌓여 있던, 그래도 그때는 명품인 마우스를 꺼냈다.

묵히면 똥된다던가, 그때는 최고의 마우스였는데 지금은 단종된 놈이다.

박스 개봉부터.

박스에서 마우스를 꺼내서 설치해보자. 우와 저 위용이란. 미리 꺼내서 쓸 것을 왜이리 아까워했던고.

근데 오래 묵혔던 것은 알겠는데 언제 샀었더라… 아마 아마존 직구로 샀었으니, 아마존에서 구매목록을 보자.

헐, 2013년이라구! 무려 6년 전이네.
정말 시간만 흘렀다. 미리 쓰기라도 할것을. 묵혀서 똥된것 맞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