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에 스벅이 생겼습니다.

단비의 일상/생활 2019. 6. 22. 20:42
요즘 핫한 동네에는 스타벅스가 있다고 하죠. 그래서 '스세권' 이라는 말도 하구요.

제가 사는 아파트 입주때부터 설왕설래 하더니 드디어 스타벅스가 들어왔습니다. 처음 스타벅스를 유치하려고 할때는 참 어렵더니, 한번 들어오기로 하니 소문 돌고 한달만에 오픈하네요.

다른 사람이 찍은 것이긴 하지만, 스타벅스 간판입니다.


스타벅스 앱에도 소개가 나옵니다.


오픈이라고 행사도 하는군요. 물론 저는 못받았습니다.

스타벅스가 새로 생겼으니 한번 들어가서 커피나 한번 시켜먹을 뿐입니다. 두유라떼 시켰어요.

samsung | SM-N920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9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9:06:22 16:55:16


사 먹으니 목록에 뜹니다.

그런데 오픈한지 이제 이틀째라서 그런지 좀 산만한 느낌입니다. 온동네 주민들은 다 나온 느낌입니다.

그리고 카페오는데 왜 다들 노트북들은 가져오는지…(도서관도 아닌데)

오히려 아직까지는 아파트 내 카페테리아가 더 나은 것 같더군요.

워낙 스타벅스 빠라서 기대했는데, 안정화되려면 시간 좀 걸릴 것 같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