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칼 마우스 사용자가 되다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20. 9. 3. 23:49

나도 버티칼 마우스 사용자가 되었다.

그간 몇년 동안은 마이크로소프트 어고노믹 마우스만 주구장창 써 왔었다. 기존 마우스를 쓰다가 접근하기에 부담감도 없고, 나름 손목 통증도 없애주니까.

 

 

거기다 손목 받침대는 덤. 작년만 해도 손목 받침대는 안썼는데, 직장 전임자가 쓰던걸 물려받아 써보니 손목 통증이 없어졌다. 그래서 그 후로는 손목받침대 비싸도 꼭 쓴다.

그러다 어느날, 버티칼 마우스 욕심이 났다. 그런데 그게 쿠팡에서 로켓와우로 있네. 시킨지 몇시간만에 배달받았다.

 

 


처음에는 버티칼 마우스가 적응하기 어려울 줄 알았더니 웬걸, MS 어고노믹 쓰던 가락으로 적응하니 반나절이면 적응된다.

그럼 이제 모양을 살펴보자.

꼭 삼엽충 처럼 생겼다. 색깔까지도.

안쪽

 

 


바깥쪽

분명히 쿠팡에서 직매입한 새거라는데, 버튼에 묻은 저 하얀 것은 뭘까. 그냥 좋게 생각하고 넘어가자. 

 

 


아래쪽

 

 

이 마우스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면 가장 궁금해할, 쥐었을때의 모습.

 

 


위 사진이 좀 멀리 찍혔다. 손만 확대한 모습은 이렇다.
악수하듯이 살짝 안쪽으로 꺾는게 자연스럽다. 아니, 살짝 안쪽으로 꺾어 잡는 것이 포인트이다. 곧이곧대로 1자로 잡으면 손목이 더 아프다.

 

 

마우스를 1자로 세우면 손목을 위로 쳐드는 모습이 되어 오히려 불편하다.

 

 


어떤 사람들은 이 마우스에 적응하지 못하고 방출하는 사람들이 있다는데, 그런거 하나 있으면 잽싸게 잡아야지. 집에서도 버티칼 쓰게. 예전에는 회사와 집 모두 MS 어고노믹이었는데, 처음 쓴지 하루만에 홀딱 빠졌다.

그래도 혹시 다른 사람이 컴퓨터 만질 수도 있으니 일반 마우스는 여분으로 하나 준비해 둬야지.

덧.
어떤 버티컬마우스 사용기를 보니, 버티컬마우스를 쓰면 손목으로 와야 할 통증이 팔 전체로 퍼지는 것 같다는 글을 본 일이 있는데. 똑같은 느낌이 든다. 하긴 사람이 작업하느라 팔을 움직이는 분량은 어떤 마우스를 쓰건 일정하니까.

설정

트랙백

댓글